메뉴 건너뛰기

팝송가사

본문시작

Hotel California

Extra Form
by Eagles
On a dark desert highway
Cool wind in my hair
Warm smell of colitas
Rising up through the air
Up ahead in the distance
I saw a shimmering light
My head grew heavy
And my sight grew dim
I had to stop for the night

There she stood in the doorway
I heard the mission bell
And I was thinking to myself
"This could be heaven or this could be hell"
Then she lit up a candle
And she showed me the way
There were voices down the corridor
I thought I heard them say

Welcome to the Hotel California
Such a lovely place
Such a lovely face
Plenty of room at the Hotel California
Any time of year
You can find it here

Her mind is Tiffany twisted
She got the Mercedes Bentz
She got a lot of pretty, pretty boys
That she call friends
How they dance in the courtyard
Sweet summer sweat
Some dance to remember, some dance to forget
So I called up the captine
"Please bring me my wine"
He said,
"We haven't had that spirit here since 1969"
And still those voices are calling from far away
Wake you up in the middle of night
Just to hear them say

Welcome to the Hotel California
Such a lovely place
Such a lovely face
They livin' it up at the Hotel California
What a nice surprise bring you alibis..

Mirrors on the ceiling
The pink champaine on ice
And she said
"We are all just prisoners here
Of our own device"
And in the master's chambers
They gathered for the feast
They stab it with their steely knives
But they just can't kill the beast

Last thing I remember
I was running for the door
I had to find the passage back to the place I was before
"Relax" said the nightman
"We are programmed to receive
You can check out any time you like
But you can never leave


어두운 사막 고속도로 위
머리카락은 찬바람에 휘날리고
공기속에 풍겨오는 따스한 콜리타스의 내음
저멀리 희미하게 반짝이는 불빛을 보았지
머리가 무거워지고 나의 시야는 흐려졌어
하룻밤 쉬기 위해 멈춰야 했지

현관에 한 여인이 서 있었고
교회 종소리가 들려왔지
나는 마음속으로 생각했어
"이곳은 천국인가? 지옥인가?"
그때 그녀는 촛불을 켜고 나를 안내했지

복도 저편에서 이야기소리가 들려왔어
사람들이 이렇게 말했던 것 같아
"아름다운 캘리포니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정말 사랑스럽고 환상적인 곳이예요
언제나 방이 가득하지요"

그녀의 마음은 티파니에 쏠려있고
벤츠를 타고 다니지
그녀에겐 멋진 남자들도 많아
그녀는 그들을 친구라고 부르지

그들은 정원에서, 감미로운 여름날의 열기로
땀을 흘리며 춤을 추지
어떤 이는 추억을 떠올리기 위해 춤추고
어떤 이는 추억을 잊기위해 춤을 추지
지배인에게 나의 와인을 갖다 달라고 청했지
"그런 술은 1969년부터 취급하지 않아요" 라고 하더군

한밤중에 눈을 떴지
아직도 먼 곳에서 떠드는 소리가 계속되더군
"아름다운 캘리포니아 호텔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정말 사랑스럽고 환상적인 곳이죠
그들은 캘리포니아 호텔에서 인생을 즐겨요
정말 놀라워요
핑계거리를 준비해서 오세요"

천정은 거울로 되어있고
얼음을 띄운 핑크빛 샴페인
그녀는 말했지
"이곳에서 우리 모두는 스스로 포로가 되었어요"

주인의 방에서는 축제가 열렸고
그들은 날카로운 칼로 찔렀지만
결코 그 짐승을 죽일 수는 없었지

마지막으로 기억나는 건
내가 출구를 찾고 있었다는 거야
나가는 길을 찾아야만 했어

경비원은 내게 진정하라며 말했지
"우리는 손님을 맞이하도록 되어 있어요
원하시면 언제든 나갈 수 있지만
결코 이곳을 떠나지는 못해요"
?
  • ?
    홀리건 2013.04.26 17:32
    명곡은 언제 어느때나 내감정에 맞춰서 들리느것이 부담없는 죽마고우 같다는생각이 새삼 느껴지는군요..
  • ?
    무스탈쟈 2012.01.30 14:15
    아~~~ 옛날에도 요렇게 음악을 접했더라면.. 영어가 이렇게 먹통은 안됐을거라는 ...
    ㅎㅎㅎ ^^;
  • ?
    메지나 2008.07.17 12:46
    그시절 음악이 그리워 들렸는데, 지금들어도 넘 좋아요 ..참 새롭습니다...
    이글스 넘 사랑합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